메뉴 건너뛰기

27호 현장에서_'새내기 교사, 전교조를 만나다'

2007.06.19 11:39

진보교육 조회 수:1352

'새내기 교사, 전교조를 만나다'

김광수|서울창천초등학교

  교실에서 여러 가지 식물들을 키우고 있습니다. 날씨가 더워져서인지 많은 식물들이 꽃을 피웠습니다. 쉬는 시간이면 아이들이 쪼르르 창가로 달려가 꽃들을 신기한 듯이 바라봅니다. 자신들이 꽃보다 예쁘다는 사실을 알까요? 저는 꽃보다 더 예쁜 학생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안녕하세요? 진보교육연구소 신규회원 김광수입니다. 신촌에 있는 창천초등학교에서 3학년 1반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 좌충우돌 새내기 교사이기도 합니다. ‘전교조 안하면 사람도 아니다.’라는 故 박선영 열사의 어머니 말씀에 따라 발령 첫날에 전교조에 가입을 했습니다.
  전교조에 가입하고 한 달 동안은 분회 조합원이 저 혼자 인 줄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신촌지구 분회장 모임에 나가기도 했습니다. 너무 심심해서 혼자 분회장 놀이를 하기도 했습니다. 한달이 지나서야 학교에 조합원 선생님들이 세 분이나 더 계시다는 사실을 알고 너무나도 기뻤습니다. 잘 알아보지도 않고 혼자 우울해 했던 일이 생각나 부끄럽기도 했습니다.
제가 전교조를 처음 알게 된 것은 고등학교 3학년 때였습니다. 담임선생님께서 지회장이셨습니다. 그래서 ‘전교조란 단체도 있구나. 좋은 단체인가보다.’하고 막연한 동경을 품었었습니다. 교대에 다니면서 전교조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기억은 2003년도 네이스투쟁입니다. 학생들의 정보인권 보호를 위해 열심히 투쟁하는 전교조 선생님들을 보면서 ‘이 단체는 정말 참교육을 하려는 단체이구나. 꼭 가입해야겠다.’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조합원 가입을 한지 겨우 두 달 밖에 안됐지만, 벌써 전교조에 대한 불만이 조금 생겼습니다. 워낙 현재 전교조가 교원평가제, 성과급, 교원노조법 등 중요한 사안에 대해 제대로 투쟁하지 않기 때문에 생긴 불만입니다. 이 불만들에 대해서도 조금 푸념을 해볼까 합니다.
작년에 성과급을 정당한 우리의 임금으로 돌려받기 위해 1000억이나 모으면서 열심히 투쟁을 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올해는 왜 사회기금조성이니 공부방 지원이니 하면서 성과급을 인정하는 제스처를 취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성과급과 교원평가제가 연동되면 참교육은 완전 물 건너간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성과급과 교원평가제를 받아들이는 것을 기정사실화 하고 있는 ‘교육희망’의 기사를 볼 때마다 속이 쓰립니다.
또한, 교원노조법 개정을 수용하려는 본부의 입장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습니다. 교육부의 요구대로 교원노조법이 개정되면, ‘단일교섭’이 강제화 된다고 알고 있습니다. 한교조나 자유교원노조에 비해 쪽수(?)가 상대적으로 많은 전교조가 조금 유리해지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원노조법 개정을 수용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실질적인 이득도 없을 뿐 아니라, ‘자율교섭’을 원칙으로 하는 민주노총에 대한 배신행위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저도 전교조 조합원인 만큼 ‘전교조’를 객체화시켜서 이야기 할 수는 없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신규조합원으로서 감히 ‘전교조’에 대한 불만을 이야기 해보았습니다. ‘전교조’에 대한 불만은 곧 제 스스로에 대한 반성이기도 합니다. 앞으로 전교조 조합원으로서 ‘내가 곧 전교조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더욱 열심히 활동하는 예쁜(?) 새내기 조합원이 되고자 합니다. 앞으로 참교육에 대한 고민과 실천을 여러 선생님들과 함께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현장에서_이제 노동자의 이름으로, 학부모의 이름으로 새롭게 시작합시다. file 진보교육 2007.06.19 1872
26 담론과 문화_ 스페인 프리메라 리가 file 진보교육 2007.06.19 1805
25 해외는 지금_만인을 위한 고등교육: 베네수엘라의 볼리바르 혁명* file 진보교육 2007.06.19 1506
24 열공_교육노동운동의 이해를 위하여 file 진보교육 2007.06.19 1407
23 특집2_주요 현안들, 어디로 가고 있는가? : 교원평가, 성과급, 교원노조법, 승진제도 file 진보교육 2007.06.18 1401
22 쓰레기_차별주의, 그 마음의 습관 file 진보교육 2007.06.19 1376
» 현장에서_'새내기 교사, 전교조를 만나다' file 진보교육 2007.06.19 1352
20 권두언_죽 쒀서 걔들 주지 말자 file 진보교육 2007.06.18 1300
19 담론과 문화_ 21세기, 일방적 영웅의 시대 file 진보교육 2007.06.19 1290
18 담론과 문화_ [블로그에서] 보건복지부 “다산정책”에 대해 file 진보교육 2007.06.19 1289
17 현장에서_울산과학대 투쟁이 남긴 것 file 진보교육 2007.06.19 1288
16 스케치_‘연대로’ 아니죠~ ‘스스로’ 맞습니다~~ file 진보교육 2007.06.18 1259
15 만평_그들이 온다! 진보교육 2007.06.18 1249
14 분석_신자유주의 삼각 교육평가 시스템 분석 - 학력평가, 교원평가, 학교평가 file 진보교육 2007.06.18 1194
13 특집2_2007 전교조 지도부, 어디로 가고 있는가 file 진보교육 2007.06.18 1178
12 기획 진보논쟁2_'진보논쟁'의 새로운 의제들 file 진보교육 2007.06.18 1150
11 기고_‘비전’을 품지 않고는 FTA를 버텨내지 못한다 file 진보교육 2007.06.19 1140
10 특집1_대선 공간 , 스펙터클의 정치에서 행동의 정치로 file 진보교육 2007.06.18 1125
9 자료읽기_한미FTA 무엇이 문제인가 file 진보교육 2007.06.19 1114
8 현장에서_사학법 재개정 저지를 넘어 사학 국공립화의 대장정을 file 진보교육 2007.06.19 1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