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은교의 사진에세이


케냐 힐끗

정은교(퇴직교사)

 

1. 케냐의 어린이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케냐2.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80pixel, 세로 1920pixel 

 

케냐1.bmp 


마눌님이 케냐에 다녀 왔다. (사진 속 플래카드에도 적혀 있는) ‘온해피라는 아프리카 자선단체에서 (마눌님이 속한사진 동아리에 싼 값에 아프리카 여행 시켜주겠다고 말을 넣어 우리 마눌님도 옳닷구나따라 나섰는데 그 싼 값이라는 게 별로 대단한 혜택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나중에 알았다. ‘아프리카 방문단을 꾸려서 UN에서 여행비 일체를 타 내는데그 대부분의 돈을 사실상 자선단체 온해피에 기부하는 셈이다거기 참가한 한국인들이 다 살만한 노인들이었으니 온해피에 눈을 흘길 수도 없었다. ‘아프리카에 한번 가 보고 싶었다고 하니,

목돈을 턱 써버린 마눌님을 타박할 수도 없고따지고 보면 자기가 벌어놓은 돈으로 갔던 것이니 나무랄 권리도 없었다. “아무튼 아프리카가 기억 속에 생생히 남아 있것냐?” “생생해!”

사진 속 어린이들은 온해피가 케냐의 수도 나이로비에 개설한 학교의 아이들이다이렇게 학교에 오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도 있지만시큰둥해 하는 아이들도 많다고 한다.

 

 

 

2. 길거리의 남자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케냐1.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80pixel, 세로 1920pixel

 케냐2.bmp

  

수도 나이로비에서 국립공원으로 가는 길가의 한 장면이다긴 삽자루를 쥐고 있는 것으로 보아어디 일터로 떠날 모양이다그런데 이처럼 일이 있어 모인 경우 말고도 케냐 남자들은 해가 뜨면 언제나 길가에 나와 앉는다고 한다열댓 명이든 서너 명이든 옹기종기 모여 있다그래야 일이 얻어 걸리니까하다못해 관광객한테 사진 찍혀 주고 1달러라도 버니까마눌님 동행의 말로는 1달러 안 받을 테니 자기를 한국에 데려가 줄 수 없겠냐고 묻는 남자도 있었다고케냐의 앞날이 아직 어둡다.

 

 

 3슬럼가에서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케냐3.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2880pixel, 세로 1920pixel

 케냐3.bmp

 

 나이로비 슬럼가를 찍은 사진이다이것 한 장만 겨우 찍었단다여행 가이드가 사진 촬영을 단단히 막았기 때문에!

20여 년 전에 나이로비에는 마녀 사냥이 유행했다예닐곱 살 된 아이들이 마법에 걸렸다는 이유로 동네에서 쫓겨났다아이 스스로도 이를 믿었다. “저는요형을 잡아먹고 어쩌구저쩌구...” 그런데 마귀가 들렸다는 것은 그저 구실일 뿐이고실은 자식을 건사할 능력이 없어진 부모들이 제 자식을 조리돌림하여 쫓아낸 것이라고 한다.

마눌님은 케냐에서 잘 먹어 뚱뚱해진 사람을 별로 보지 못했다고 한다염소 떼조차 넉넉히 풀을 먹지 못해 빼빼 말랐단다땅바닥에 그냥 널부러져 잠든 사람들 모습이 참 낯설댔다일행이 묵은 호텔은 높다랗게 담장을 둘러 외부 사람이 들여다 보지 못하게 해놓았다한국인은 현지인들이 넘보지 못할 귀족이다.

마눌님이 내게 묻는다. “아프리카에 희망이 있을까?” “아니없어!”

뭔가 살아보려고 다들 애쓰겠지만 식민지 침략과 세계자본주의의 수탈이 너무 가혹했다얼마 뒤에는 삶의 터전을 찾아 시베리아로 떠나야 할지도 모른다그런데 받아줄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5 담론과 문화> 한송의 미국생활 적응기-한국을 다녀오다. 짧은 소감 file 진보교육 2019.07.17 46
1224 담론과 문화> 타라의 문화비평-비천한 육체들의 거처를 비추다 file 진보교육 2019.07.17 58
1223 담론과 문화> 송재혁의 음악비평-한여름밤의 꿈 file 진보교육 2019.07.17 167
1222 담론과 문화> 페미니즘으로 본 이야기-고독하고 높고 찬란한 file 진보교육 2019.07.17 46
1221 [만평] 활동가가 뭐길래 file 진보교육 2019.07.17 186
1220 현장에서> 2019 교실에서 쓰는 편지 file 진보교육 2019.07.17 57
1219 현장에서> 극한직업, 초등학교 1학년 담임 file 진보교육 2019.07.17 82
1218 현장에서> 기간제교사는 아프면 해고당한다. file 진보교육 2019.07.17 51
1217 현장에서> IB는 공교육 혁신의 모델이 될 수 있는가? file 진보교육 2019.07.17 64
1216 [책이야기] 늙음 혹은 낡아감에 대하여 file 진보교육 2019.07.17 65
1215 [72호 권두언] 두 착각의 만남 file 진보교육 2019.05.01 88
1214 [상황과 과제] 전환기적 상황과 변혁지향 교육노동운동의 과제 file 진보교육 2019.05.01 75
1213 [기획1] 유아교육새판짜기-교육과정편 file 진보교육 2019.05.01 55
1212 [기획2] 2019 중학교 교육과정 현안과 해결방안 file 진보교육 2019.05.01 46
1211 [기획3] 고등학교 교육과정 현안 문제 file 진보교육 2019.05.01 136
1210 [기획4] IB 교육과정 도입 시도, 무엇이 문제인가? file 진보교육 2019.05.01 153
1209 [기고] 베네수엘라 ‘위기’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 file 진보교육 2019.05.01 95
1208 [만평] 난중일기 3화 - 초등교사는 3월이 두렵다 file 진보교육 2019.05.01 39
1207 [담론과 문화] IT기술과 인간 10 – 왜 인지자동화(소위 인공지능)인가? file 진보교육 2019.05.01 88
1206 [담론과 문화] 필라델피아 여행을 꿈꾸는 그 누군가를 위한 안내서 file 진보교육 2019.05.01 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