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진보교육] 60(2016.05.09. 발간)

 

[맞짱칼럼]

빅 브라더를 타도하자

 

김산(진보교육연구소 연구원)

 

 

 

2016년 한국.

지금 우리는 어디를 가고 있는가?

2007년에 이어 2012년 한국인의 선택은 우리를 과거로 퇴행하게 하였으며 신유신체제를 맞아 강력한 감시사회를 낳고 있다. 일찍이 조지 오웰의 소설 [1984]에 등장하는 오세아니아의 전체주의가 한국에서 재현되고 있다.

 

[1984]에 등장하는 오세아니아는 빅 브라더를 내세워 독재 권력의 극대화를 꾀하면서 체제유지를 위해 국민들을 철저히 감시하며, 사상적으로 통제하기 위해 과거에 대한날조를 끊임없이 행한다. ‘과거를 지배하는 자는 미래를 지배하고, 현재를 지배하는 자는 과거를 지배한다.’라는 논리를 내세워 과거의 기록을 조작하고 바꾸는 짓을 서슴없이 행한다.

 

그런데 지금 이 땅에서도 똑같은 일이 행해지고 있다. 현재를 지배하는 박 정권은 과거를 지배하기 위해 역사를 왜곡하고 조작하며 말도 안 되는 이유를 내세워 역사교과서의 국정화를 진행하고 있다. 너무나 많은 역사학자 및 역사교사, 시민들이 국정화를 반대하지만 박정권은 아랑곳 하지 않고 졸속으로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밀어 붙이고 있다. ‘과거를 지배하는 자는 미래를 지배한다는 말을 철저히 실천하고 있다.

 

우리는 집을 나서면서 돌아오기 까지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당하고 있다. 버스를 타도 지하철을 타도 어디서 탔으며 어디서 내렸는지 알 수가 있다. 택시 또한 마찬가지다. 걷는다고 감시에서 벗어나는 것이 아니다. 거리 곳곳의 감시카메라는 우리의 일상을 빠짐없이 기록하고 감시한다. 통신 또한 감시망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경찰, 검찰, 국정원 등 권력기관들은 그들이 원하는 누구든지 마음대로 개인의 통신내역을 조회하고 감시한다. 이제 우리에게 사생활이라곤 존재하지 않는 영역이 되어 가고 있다.


 1984-movie-bb1--medium--20091231-992.jpg


오세아니아가 아닌 한국의 국민들은 이렇게 철저하게 감시를 당하고 있는데 이것도 모자라 박정권은 야당 및 시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테러방지라는 명목 하에 모든 국민들에 대해 철저하게 감시할 수 있는 테러방지법을 제정하였다. 야당의원들의 필리버스터에도 불구하고 새누리당은 다수당의 횡포로 국민들을 테러하고야 말았다.

 

테러방지법은 국정원장에게 무소불위의 감시권한을 주고 있다. 테러위험인물이라는 빌미를 붙이면 개인의 거의 모든 사생활에 대해 수집하고 조사를 할 수 있다. 개인의 은밀한 민감 정보인 사상·신념, 노동조합·정당의 가입·탈퇴, 정치적 견해, 건강, 성생활등에 대해서도 통신회사나 건강보험공단, 대학병원 포함한 의료기관과 호텔, 모텔 등에 정보를 요구할 수 있다. 이는 개인의 성생활까지 감시하는 오세아니아의 빅 브라더의 행태와 다르지 않다.

 

우리에게 자유는 없다. 빅 브라더가 허용하는 한계 내에서만 자유가 주어진다. 오세아니아의 텔레스크린에서 24시간 빅 브라더 찬양과 전쟁예찬을 하듯, 우리의 종편들은 하루 종일 김밥집에서 냉면집에서 라면집에서 전쟁 예찬과 박근혜 찬가를 부르고 있다. 공중파라고 다르지 않다. 뉴스의 30분은 김정은 이야기와 핵 공포와 미사일 이야기로 국민들을 겁박한다. 한국방송인지 평양방송인지 구분이 안 간다. 이제 3살짜리 아기도 김정은이 누군지 알며 북한 미사일에 대해 이야기를 할 수 있을 정도다.

 

전쟁은 평화

자유는 예속

무지는 힘


3674_2890_5556.jpg


f.jpg


오세아니아의 세 가지 슬로건은 신유신정권의 슬로건이다. 그들은 서슴없이 전쟁불사를 외치고 자유를 구속하며 국민들을 무지로 이끈다. 그러면서 빅 브라더의 찬가를 힘차게 부른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빅 브라더를 용납할 수 없다.

 

빅 브라더를 타도하자

빅 브라더를 타도하자

빅 브라더를 타도하자

빅 브라더를 타도하자

 

그들은 나를 총살하겠지만 그래도 상관없다. 그들은 뒤에서 내 목을 쏘겠지만 상관없다. 빅 브라더를 타도하자. 그들은 언제나 뒤에서 목을 쏜다. 하지만 나는 상관없다. 빅 브라더를 타도하자.’ 이것이 이번 총선의 민심이 아닐까?


진보교육60호_2.맞짱칼럼_빅 브라더를 타도하자.hwp

04-맞짱칼럼(30~31).PDF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 [담론과 문화] 송원재의 역사이야기 - 박근혜의 '역사전쟁', 수구세력의 장기집권으로 위한 '신분세탁' file 진보교육 2016.05.04 1108
13 [현장에서] 기간제 교사로 살아가기 - 기간제 교사도 교사다 file 진보교육 2016.05.04 925
12 [담론과 문화] 송재혁의 음악비평- 마이너리티와 클래식 file 진보교육 2016.05.04 769
11 [논단] '프라임 사업'과 '코어 사업'의 비판적 고찰 file 진보교육 2016.05.04 742
10 [담론과 문화] 정은교의 몽상록 - 비상벨 그리고 헤겔 file 진보교육 2016.05.04 619
» [맞짱 칼럼] 빅 브라더를 타도하자 file 진보교육 2016.05.04 492
8 [권두언] 헬 조선. 그래도 살아가야 할 곳 file 진보교육 2016.05.04 482
7 [현장에서] 담임교사로 살아가기 - 별에서 온 그대 file 진보교육 2016.05.04 467
6 [특집] 2016 한국사회 전망과 교육노동운동의 방향 - 1. 20대 총선 평가와 진보정치의 과제 file 진보교육 2016.05.04 454
5 [담론과 문화] 코난의 별별이야기 - 인공지능 알파고 file 진보교육 2016.05.04 451
4 [특집] 2016 한국사회 전망과 교육노동운동의 방향 - 2. 총선이후 교육노동운동의 진로와 과제 file 진보교육 2016.05.04 426
3 [담론과 문화] 윤주의 육아일기 - #20. 세월, 그 은혜로움에 대하여 file 진보교육 2016.05.04 345
2 [현장에서] 중등교사로 살아가기 - [자본론]으로 아이들에게 사회적 상상력을! file 진보교육 2016.05.04 334
1 [만평] Dont't Vote file 진보교육 2016.05.04 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