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진보교육 연구소 ▒▒▒


  
교과부 초중등교육법 개악시도 규탄 기자회견 자료(100927)
 진보교육  09-27 | VIEW : 1,486
교과부규탄기자회견자료_최종(100927).hwp (201.5 KB), Down : 110

[ 성 명 서 ]

학생인권유린 비호 법안! 학교장 절대권력 강화 법안!

학생인권조례 무력화 법안!

교육과학기술부의 초중등교육법 개악 시도를 강력 규탄한다

  
  

최근 교육과학기술부(아래 교과부)는 「학교 교육력 강화와 학생 권리 신장 방안 마련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 초중등교육법과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학생인권 침해 사건이 터질 때마다 침묵해오던 교과부가, 학교 자율성이라는 미명 하에 책임을 떠넘기기 바빴던 교과부가, 이제라도 학생인권 신장을 위해 나선 것이라면 환영받아 마땅하다. 그러나 실상을 살펴보면 ‘앞에서는 학생인권을!’, 뒤에서는 ‘학생인권의 삭제를!’ 노린 심각한 수준의 개악을 추진하는 것이어서 격분을 자아낸다. 게다가 학생인권 신장을 위한 민선 교육감의 조치나 학생인권조례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상위법령을 개악하려는 불순한 의도는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

  

교과부는 지난달 한국교육개발원이 제시한 초중등교육법령 개정시안을 바탕으로 의견을 수렴하고 있을 뿐 교과부 차원의 공식안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발뺌한다. 그러면서도 이미 음으로 양으로 절차를 밟아나가고 있을 뿐 아니라 올 하반기 내 개정을 완료하겠다고 하니 개악이 현실화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교과부 추진안은 학생인권 유린을 법으로 비호하고, 학교장의 절대권력을 강화함으로써 학생인권 보장에 대한 시대적 요청과 국민의 바람을 송두리째 부정하는 반민주, 반인권 법안이다. 그 판단의 근거는 다음과 같다.

  

첫째, 교과부 추진안은 학교가 모호하기 그지없는 이유로 학생인권을 자의적으로 제한할 수 있는 길을 아예 법으로 보장하고 있다. 추진안은 ‘학생의 권리 행사는 교육목적과 배치되어서는 안 되며, 학교의 장이 교육활동을 보장하고 질서를 유지하며 타인의 권리를 보호위해 학칙을 통해 학생의 권리행사를 제한할 수 있다’라는 조항(18조의5)을 신설하고 있다. 이 조항의 의미가 무엇인가. 국제인권기준과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불가침의 인권을 제한할 막대한 권력을 학교에 쥐어주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 학교의 교육목적이 선교라면, 학생은 종교의 자유를 행사할 수 없다는 초헌법적, 반인권적 조항을 버젓이 신설하고 있는 것이 아니고 무엇인가. ‘교육활동 보장’과 ‘질서 유지’는 또 어떠한가. 그동안 학교가 학생인권을 자의적으로 침해하면서 숱하게 내세웠던 근거가 바로 교육활동 보장, 질서 유지였다. 학교의 자의(恣意), 아니 학교의 독재를 끝내야 할 시점에 오히려 법으로 학교의 독재를 보장하겠다니 너무도 시대착오적 발상이 아닌가.

  

둘째, 교과부 안은 학교장에게 학생의 인권을 제한할 수 있는 학칙 제정 권한을 부여함으로써 학교장의 통제권력을 절대화하고 있다. 추진안대로라면, 학생인권에 부정적인 학교장들이 교육청의 지침에 반기를 들거나 집단적 거부 행동을 펼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게 된다. 학교규칙의 최종 제정 권한을 학교장에 부여하고, 교육감의 인가권은 삭제한 또 다른 초중등교육법 개정안마저 국회에 계류 중이라니 더더욱 충격적이다. 두 법안이 나란히 통과되고 나면, 학칙의 이름으로 학생의 인권이 자의적으로 침해되어도 외부의 규제 장치가 전혀 가동될 수 없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도래하게 될 것이다. 얼마 전 평택에서 일어난 학교장의 교사 체벌 사건에서처럼, 인권과 민주주의와는 담을 쌓은 채 학교장만을 위한 왕국을 건설할 수 있는 길이 법으로 보장될 것이다.

  

셋째, 체벌 관련 내용도 몇몇 교육청이 추진해 온 체벌 금지 조치나 학생인권조례제정 시도를 물거품으로 만들 우려가 매우 높다. 교과부의 의도대로 신체 또는 도구를 이용한 체벌만 금지될 경우, 체벌을 전면 금지한 교육청 지침이나 학생인권조례는 상위법 위반 결정을 받게 될 것이다. 이는 체벌 금지를 향한 사회적 열망과 합의를 부정하고, 교육현장을 다시금 혼란과 갈등으로 몰아넣게 될 것이다.

  

넷째, 교과부 추진안은 학생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할 수 있는 새로운 학생징계 제도를 신설하고 있다. 출석정지(정학)가 부활했고 징계전학과 학업점수 감점까지도 가능해졌다. 이 같은 징계 제도는 그 실효성이 의심될 뿐 아니라 ‘학생의 회복과 복귀’가 아닌 ‘교육적 방임과 배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학업점수 감점의 경우, 문제가 되고 있는 그린마일리지제도(상벌점제, 생활평점제)와 함께 학생의 모든 행동을 ‘점수’라는 칼날로 광범위하게 제한하는 살벌한 교육현장을 만들어낼 수 있다.

  

다섯째, 교과부 추진안은 학칙 제정에 있어 학생의 실질적인 참여를 가로막고 있다. 개정안은 시행령 개정을 통해 학칙을 정할 때 미리 학생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기는 하다. 그러나 이런 모호한 규정으로는 학교현장에서 결코 학생의 참여가 보장될 리 없다. 17일 제정된 경기도학생인권조례가 학생의 ‘참여권’을 다양한 방식으로 세밀하고 규정하고 있는 이유이다.

  

우리는 교과부의 초중등교육법령 개악 시도가 학생인권 신장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학생인권의 삭제’를 노리는 행위라 단언한다. 학생인권과 학생인권조례는 경기도를 넘어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대세로 자리 잡고 있다. 그럼에도 교과부는 학생인권의 시계를 거꾸로 돌리려는 야비한 꼼수를 부리고 있다. 지금 교과부가 해야 할 일은 경기도학생인권조례의 내용을 진중히 검토하고 국제인권기준과 헌법에 어긋나는 초중등교육법령의 내용을 삭제, 손질하는 일이어야 마땅하다. 교과부는 학교장의 절대 권력을 강화하고 학생인권유린을 법으로 비호함으로써 학생인권조례를 무력화시키려는 초중등교육법 개악 시도를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다.

  

다시 한 번 외친다. 학생인권을 법으로 유린하고 학생인권조례를 물거품으로 만들 초증등교육법 개악 시도를 당장 중단하라!

  

  

학생인권유린 비호 법안! 학교장 절대권력 강화 법안!

학생인권조례 무력화 법안!

교과부는 초중등교육법과 시행령 개악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

  

  

2010년 9월 27일

  

학생인권조례제정운동서울본부 [공공노조학교비정규직서울분회, 공익변호사그룹 공감, 관악동작학교운영위원협의회, 교육공동체 나다, 군인권센터, 대안교육연대, 동성애자인권연대, 문화연대, 민주노동당 서울시당, 민주노총서울본부, 불교인권위원회, 어린이책시민연대, 원불교인권위원회, 인권교육센터 들, 인권운동사랑방, 전교조서울지부,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지역본부, 서울장애인교육권연대,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서울특별시지부, 종교자유정책연구원, 진보교육연구소, 진보신당서울시당,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서울지부, 청소년다함께,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서울지부, 청소년인권활동가네트워크, 평등교육실현을위한서울학부모회, 학교급식전국네트워크, 학벌없는사회,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흥사단교육운동본부, 21세기청소년공동체 희망]

  

경남교육연대/ 공공노조학교비정규직분과/ 광주학생인권조례제정추진위원회/ 다산인권센터/ 다함께/ 민주주의법학연구회/ 민주노동당/ 민주노동당학생위원회/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민중교육연구회/ 사회진보를위한민주연대/ 스크린쿼터문화연대/ 입시폐지대학평준화국본/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전국교수노동조합/ 전국교육대학생대표자협의회/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국국립사범대학학생연합/ 전국농민회/ 전국대학노동조합/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전국장애인교육권연대/ 전국학생행진/ 전북교육혁신네트워크/ 제주평화인권센터/ 진보신당/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페다고지/ 평등교육실현전국학부모회/ 학생행동연대/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한국레즈비언상담소/ 한국비정규교수노동조합/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함께하는교육시민모임

 LIST   
304   [기자회견문] 무상보육, 무상급식 파탄위기, 대통령이 직접 나서 해결하라!  진보교육 11-10 424
303   [성명] 대안교육에 대한 국가 통제와 관리만 강화하는 대안학교 법제화에 반대한다  진보교육 07-31 878
302   『학교 밖 학업중단 청소년 지원에 관한 법률안』에 대한 인권 및 교육단체 반대 의견서  진보교육 06-19 918
301   [성명] 서울학생인권조례 제정은 흔들림없이 추진되어야 한다  진보교육 09-15 1335
300   2011교육공공성실현도보대장정웹자보10-11일차  진보교육 08-09 1417
299   2011도보대장정5일차웹소식지  진보교육 08-09 1150
298   도보대장정 웹 소식지 1탄! (열심히 퍼나르세~)  귀카 08-01 852
297   7월27일 교육공공성실현 전국도보대장정 출정 기자회견문  귀카 07-27 805
296   교과부의 반인권적 시행령 개악 시도를 반대한다  진보교육 01-31 1078
295   일제고사 해임무효 소송 항소심 선고결과에 대한 기자회견문  진보교육 10-14 1440
  교과부 초중등교육법 개악시도 규탄 기자회견 자료(100927)  진보교육 09-27 1486
293   일제고사 당장 중단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선택권을 보장하라!  진보교육 07-12 1710
292   일제고사 중단 촉구 및 체험학습 실시 선언 노동 시민 사회 단체 공동기자회견 (2010.6.22)  진보교육 06-23 1709
291   주간교육동향(2010. 5. 24)  진보교육 05-24 1731
290   주간 교육동향 (2010. 4. 19)  진보교육 04-20 1774
289   주간 교육동향 (2010. 4. 12)  진보교육 04-13 1733
288   [일제고사반대] 전교조 중집의 올바른 결정을 촉구합니다!  진보교육 04-06 1642
287   주간 교육동향 (2010. 4. 6)  진보교육 04-06 1530
286   주간 교육동향 (2010. 3. 30)  진보교육 04-06 1455
285   국립대법인화 실체를 말한다-  진보교육 03-17 1993
1 [2][3][4][5][6][7][8][9][10]..[16]  ≫ SEARCH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교육희망@전교조